평생 함께 할 숙면의 세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Amelia 침대 - Savoir 하우스 디자인

Nº3

탁월함

Savoir 침대에 푹 파묻힌 여성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Savoir No.3 침대는 방대한 양의 최고급 천연 소재와 약 2주에 걸친 고도의 수작업을 바탕으로 탄생합니다. 고객님의 주문이 접수되면 Savoir 특유의 소재와 전통 장인정신으로 웨일스에서 침대 하나하나를 정성스럽게 제작합니다.

오랜 수작업 공정

60
Savoir No 3 bed angled
HW 토퍼
길게 늘어진 말총을 수작업으로 티징 처리한 후에 부드러운 램스울과 Savoir의 트레이드마크인 트렐리스 티킹으로 감싼 토퍼에 폭 안겨보세요. 다른 Savoir 토퍼와 마찬가지로 혈액 순환을 촉진하고 숙면을 선사하기 위해 발 부분을 약간 높게 채웠습니다.
Savoir No.3 토퍼의 터프팅
말총
장인들은 털이 고르게 분포하여 푹신한 느낌을 낼 수 있도록 풀어 놓은 털을 수작업으로 조심스럽게 티징 처리합니다.
땋은 말총 코일
램스울
말총에 들어 있는 수백만 개의 천연 스프링을 부드러운 램스울로 감싼 다음 Savoir만의 독특한 트렐리스 티킹으로 둘러쌉니다.
No.3 매트리스에 양모를 넣는 모습
꽃잎 모양 터프트
토퍼는 부드러운 원단을 사용해 수작업으로 조심스럽게 터프팅합니다. 수작업으로 터프팅한 토퍼는 수명 내에 충전재가 계속 고르게 분포된 상태를 유지할 수 있고, 이는 숙면으로 이어집니다.
Savoir No 3 토퍼 터프팅 클로즈업 - 흑백
매트리스
폭이 깊은 Nº3 매트리스에는 풀어 놓은 말총, 말총 패드, 여러 층의 면과 램스울 등 고급 천연 소재가 가득 들어있습니다. 따라서 지지력이 강하고 편안할 뿐만 아니라 수면 시 열기와 습도를 제어하여 겨울에는 따뜻하게, 여름에는 시원하게 잠을 청할 수 있습니다.
매트리스 측면 봉제
포켓 스프링
일곱 바퀴 반을 감은 소형 철제 스프링은 Savoir Bedworks에서 제작한 후에 천연 옥양목으로 감쌉니다. 고객별 맞춤 지지력을 보장하기 위해 고객님께 맞는 스프링 장력을 신중하게 선택합니다.
Savoir 포켓 스프링
핸드 레이어링
고급 천연 충전재의 무게를 측정한 후에 수작업으로 레이어링 처리한Nº3는 우수한 지지력을 제공하며, 밤에 열기를 제어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말총을 손으로 배치하고 있는 장인
측면 스티칭
모든 Savoir 매트리스는 충전재가 움직이지 않도록 커다란 바늘로 매트리스의 측면과 포켓 스프링을 연결하여 측면을 재봉합니다.
Savoir 장인정신 측면 봉제
박스 스프링
이상적인 내구성, 뛰어난 지지력, 편안함을 갖춘 Nº3 박스 스프링은 1등급 소나무, 모래시계형 스프링, 말총을 이용하여 제작합니다. 체중을 받쳐주는 박스 스프링으로 인해 매트리스와 토퍼가 지지력과 편안함을 선사합니다.
런던 Savoir Bedworks
모래시계형 스프링
베이스에 따로따로 놓인 스프링은 수작업을 통해 각각 별 모양으로 묶어 이어줍니다. 장력이 제대로 갖추어져야 고객님께 꼭 맞는 지지력이 형성됩니다.
박스 스프링 베이스를 별 모양으로 매듭 짓고 있는 Savoir 장인
말총 롤 가장자리
Nº1과 Nº2 보다는 살짝 좁지만 조심스럽게 속을 채워 손으로 바느질한 말총 롤을 추가합니다. 이는 최고의 가장자리 제작법으로 탄력성을 통해 많은 침대에서 나타나는 꺼짐 현상을 막아 줍니다.
헤어롤 엣지
말총
수작업으로 티징 처리한 말총을 한 층 깔아 지지력과 편안함을 더했습니다. 그 후에 스프링을 덮은 헤센(튼튼한 갈색 천)과 티킹을 울 터프트로 연결합니다. 충전재는 이러한 과정을 통해 고르게 분포된 상태를 유지합니다.
Savoir 박스 스프링을 수제작하는 모습
땋은 말총
평생 함께할 숙면의 세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나를 위한 맞춤 침대 Savoir는 주문 제작 침대로 고객님의 주문이 접수된 후에 작업을 시작합니다. 고객님의 체형부터 자택 스타일까지 치수, 소재, 원단을 모두 고객님께 맞추어 단 하나뿐인 가구를 제작해드립니다.
최고의 편안함을 선사하는 Nº3 침대와 어울리는 아름다운 디자인을 선택해보세요.

맞춤 침대

늘 꿈꿔오던 나만의 침대를 만나보세요

평생 함께 할 숙면의 세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